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만화ㆍ만평
천원의 행복밥집 자료관
  • 사단법인 행복1%나눔재단ㆍ천원의 행복밥집 3월 따뜻한 기부천사
  • 김해 민속오일장 노점상인 할아버지, 천원의행복밥집에 쌀 20kg 기부
  • 행복밥집 이용 폐지 줍는 할머니, 천원의행복밥집에 쿠첸 전기압력밥솥 기부
  • 김해여여정사 주지 도명 스님, 천원의행복밥집 확장 공사비 2백만 원ㆍ쌀 200kg 후원
  • 김해시 소나무재선충병 종합방제전략 ‘재설정’ 추진
    상태바
    김해시 소나무재선충병 종합방제전략 ‘재설정’ 추진
    • 오재환 기자
    • 승인 2024.03.3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피해목 증가세 보여 대응 전략 개선

    김해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조짐에 종합방제전략을 재설정한다.

    시는 자체 예산 11억 5000만원을 추가 확보해 올 9월까지 소나무재선충병 종합방제전략 재설정을 위한 용역을 완료하고 다양한 방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실질적이고 과학적인 전략을 수립해 ▲산림청, 경남도와의 지속적인 현장기술 자문 ▲산림기술자 자문단 구성 ▲드론 정밀 좌표 취득 예찰과 인력 중복 검증 ▲예방나무주사 확대 ▲QR코드를 활용한 체계적인 관리 ▲중대재해 방지를 위한 철저한 안전관리 ▲시민 홍보 활동 확대 ▲소나무류 불법이동단속 강화 등을 추진한다.

    또 권역별 적기 책임구역 방제와 협업 방제를 동시에 실시해 권역별 청정구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해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가 조기 우화하는 환경적인 요인과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극심’지역으로 분류된 밀양시와 인접한 지리적 여건, 방제량 대비 확산 속도 증가 등 다중 요인으로 인해 총력 방제에도 불구하고 최근 생림면, 상동면, 한림면 등지에서 피해목이 예년에 비해 많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홍태용 시장은 최근 간부회의에서 총체적 대응을 지시했으며 시는 방제전략 재수정과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산림청 산림재난긴급대응반, 경남도, 한국임업진흥원 등 관계자 현장점검과 기술자문을 실시했다.

    또 대응 능력이 풍부한 외부 산림기술사들을 초빙해 김해시 방제 전략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을 위한 기술적 현장토론회, 관내 임업 관계자들과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편 김해는 2001년 6월 소나무재선충병이 최초 발생한 이후 현재 전역이 감염구역으로 2013년 피해목 22만본으로 ‘극심’지역으로 분류됐으나 지속적인 방제로 2015년 피해 고사목 본수가 1만본 미만인 ‘경’지역으로 하향 조정돼 현재 이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