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홍철 의원, 해병대 수색대 부사관 정원 40% 공석
상태바
민홍철 의원, 해병대 수색대 부사관 정원 40% 공석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10.0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사 부족에 중·상사 추가 투입해도 운용률 61%... 하사 운용률은 40% 수준
민홍철 의원 “해병대, 조속한 대책 마련으로 수색대 정상화 서둘러야”

최근 인기 예능 ‘강철부대’를 통해 국민적 관심을 받게 된 해병대 수색대의 부사관 운용률이 불과 60%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전시 상륙작전에 앞서 부대 선봉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해병대의 핵심 전력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해병대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3%, 2019년 70%를 거쳐 지난해 다시 61%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중에서도 특히 상황이 심각한 것은 하사의 운용률이다. 실제로 해병대 수색대 내 하사 운용률은 2017년 34%, 2018년 44%, 2019년 48%를 거쳐 지난해 40%까지 하락했다. 

해병대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그간 본래 배정된 정원을 훨씬 초과하는 숫자의 중·상사 인력을 배치해 수색대를 운영했지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그야말로 중과부적이었다.

한편 해병대 수색대의 상황이 이렇게까지 나빠진 데에는 인력 선발 책임이 있는 해병대사령부 측의 늑장 대응이 큰 몫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간 해병대에서는 병 복무기간 단축에 따라 부족해지는 숙련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병대 수색부사관의 정원을 큰 폭으로 늘려왔는데, 정작 운용 정원을 확대한 만큼 더 많은 수의 수색부사관이 선발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해야 할 책임이 있던 해병대사령부는 올해 8월에 들어서야 뒤늦게 수색부사관 선발 확대를 위한 개편을 단행했기 때문이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해병대가 직면한 작금의 상황은 사태가 이미 예견되었음에도 늑장 대응으로 일관한 사령부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질타하며 “사령부는 수색대가 전시 중요 임무를 수행하는 군 내 핵심 전력임을 고려해 수색대 운영 정상화 방안 마련에 서둘러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