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명불허전 명품 공예도시 입증
상태바
김해시, 명불허전 명품 공예도시 입증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07.2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부터 2021년까지 22년 연속 경남도 공예품대전 ‘최우수’ 기관상 수상
금상을 수상한 주은정(가람도예) 작가의 ‘물결’.
금상을 수상한 주은정(가람도예) 작가의 ‘물결’.

공예기능의 계승과 우수공예품 발굴을 위한 '제51회 경남도 공예품대전'이 개최되어 지난 7월 13일 작품접수를 시작으로 14~15일 작품심사를 거쳐 결과가 15일 발표됐다.

이번 대회에 김해시는 총 66점을 출품했으며, 개인상에 총 27명 (금상 1명, 은상 3명, 동상 6명, 장려 1명, 특선 3명, 입선 13명)이 입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김해시는 경남도 공예품대전에서 지난 2000년부터 2021년까지 22년 연속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하는 진기록을 달성하여 경남 최고의 명품 공예도시로서 저력을 과시했다.

이번 대회에서 영광의 금상 수상작은 진례면 소재 가람도예 주은정 작가의 ‘물결’이, 은상은 예다움 강상석 작가의 ‘배모양 토기의 재해석’과 반석조형 김외칠 작가의 ‘일하는 돌들’, 도자공방 ‘선’ 전영철 작가의 ‘싱그러운 여름 아침’이 각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경남도 공예품대전 특선 이상 수상자는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참가자격이 주어지며,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서도 김해시 공예인들이 한껏 기량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이번 경남도 공예품대전의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드리며, 앞으로도 우수한 전통공예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공예도시 김해의 품격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출품작들에 대한 전시는 7월 16일 오후 1시부터 18일 정오까지 창원컨벤션센터 3층 제3전시장에서 개최되고, 공예와 문화예술에 관심있는 시민들의 관람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