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인도문화가 몰려온다
상태바
김해시, 인도문화가 몰려온다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06.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인도박물관 기증유물... 가야테마파크에서 대공개
쉬바와 빠르봐띠 기증유물.
쉬바와 빠르봐띠 기증유물.

김해시는 서울 인도박물관에서 무상으로 기증 받은 가네샤 각 외 750여점의 유물이 지난 18일 김해에 도착했으며, 무상 기증받은 유물은 가야테마파크 인도관을 새롭게 조성해 일반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해와 인도의 인연은 이천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하늘이 맺어준 수로왕과 허왕후의 애틋한 사랑이야기는 '삼국유사' '가락국기'에서 전하고 있다.

오래전부터 이어져 온 인연을 소중히 여겼던 허성곤 김해시장은 지난 2017년 서울 인도박물관과 문화협력과 교류를 약속한 업무협약을 체결을 시작으로 김해에 인도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문화기반시설 조성에 힘을 쏟았다.

이번 인도 기증유물 전시는 그러한 노력의 작은 결실이다. 2021년 5월 김해시와 서울인도박물관은 유물 무상 기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 인도박물관 김양식 관장이 평생을 수집한 인도유물 1900여점 중 750여점의 유물을 김해시에 무상 기증했다.

또한 김해시에서 인도문화를 알리는데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나머지 인도 유물 역시 순차적으로 무상 기증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김해시에 무상 기증한 인도 유물은 인도 타지마할을 본떠서 지은 가야테마파크 인도관에서 전시 될 예정이며, 김해시 박물관들에서 순회전시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발 더 나아가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인 인도와 한국을 잇는 교량 역할을 위해 김해시는 인도정부와 문화 교류협력 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도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조성 될 김해시 불암동 수변공원 지정구역의 인도기념공원 역시 이러한 문화 교류협력 강화사업의 일환이다. 양국 문화의 정수를 담은 인도기념공원이 김해시에 조성되면 한-인도의 역사와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역사문화공간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성곤 시장은 “인도박물관 김양식 관장의 문화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큰 결정에 감사의 마음”을 표했으며, "이번 인도 기증유물 전시를 시작으로 김해시민들에게 인도의 다양한 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문화 공간 조성과 문화교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비슈누 삼면상 기증유물.
비슈누 삼면상 기증유물.
가네샤 조각 기증유물.
가네샤 조각 기증유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