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1 월 15:43
상단여백
HOME 천사들의 자원봉사
우리는 지금 잘 살고 있는가...

오늘은 빙그레가 기부한 요플레와 부원동 79세 오경자 할머니께서 기부한 초코라떼를 행복밥집 이용 시민분들께 나눠드렸습니다.

독실한 교인인 오경자 할머니는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가진 것 나누어 주고 가야한다면 30만원 상당의 초코라떼를 구매하여 노인정 등에 돌리고 행복밥집에 왔다고 했습니다.

참고로 오 할머니는 단칸월세를 사시는 독거 노인이기에 미안하고 부끄러움이 저의 마음 한컷을 차지했습니다.

고맙습니다. 남은 인생 잘 살겠습니다.

다중  ynd303@naver.com

<저작권자 © 좋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