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좋은뉴스 선정 모범업체 홍보관
‘코로나19’ 행복마을학교와 함께 이겨내요!
상태바
‘코로나19’ 행복마을학교와 함께 이겨내요!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0.04.2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된 이웃과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 찾아 행복꾸러미 기부

경남도교육청 행복마을학교는 ‘코로나19’로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을 찾아 ‘행복꾸러미’를 전달하며 위로했다.

행복마을학교는 24일 오전 ‘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는 마산의료원을 방문하여 마을교사들이 직접 만든 드립커피와 롤케이크 200여 개의 행복꾸러미를 의료진에게 전달하였다.

행복마을학교는 지난 23일에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구암·소계 마을에 있는 저소득층과 독거노인, 장애인 등 소외계층 주민에게 행복반찬꾸러미 100개를 전달했다. 행복반찬꾸러미는 ‘아트 푸드’와 ‘지역민 요리’ 마을교사들과 지원 교사들이 만들었다.

행복반찬꾸러미를 받은 구암·소계지역 주민들은 “코로나 때문에 바깥 활동이 어려워 한끼 밥 먹기가 힘든데 이렇게 찾아와 맛있는 반찬 꾸러미를 주니 너무 감동이다”며 고마워했다.

행복마을학교는 지난 16일부터 세월호 6주기를 맞아 세월호 희생자 추모와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아 ‘행복꾸러미’ 나눔활동을 진행해 왔다.

그동안 나눔활동에 참가한 마을교사들은 “행복꾸러미라는 새로운 도전을 한 것도 의미 있었지만, 자신이 가진 능력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보람됐다”고 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행복마을학교 박경화 센터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함께’ 의식이 공유되고 ‘함께’가 실천되어야 한다. 행복마을학교는 바로 이런 가치로 만들어진 곳이다. 코로나19를 맞아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적극적으로 기여한 우리 마을교사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