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1 월 15:43
상단여백
HOME 행복뉴스
적조 방제 현장에 격려의 손길 이어져적조 방제작업에 참여하는 어업인, 공무원, 해경 등에 격려품 전달

도내 적조 발생 현장에서 방제작업에 참여하는 어업인, 공무원, 해경 등에 격려의 손길이 이어져 적조 대응과 방제작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온정의 손길을 보내는 주인공은 수협경남지역본부(본부장 계현철)에서 적조 방제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어업인 등에게 간식 제공을 위해 19일 250만 원 상당의 물품을 경남도에 전달했다.

앞서 (사)경남어류양식협회(회장 이윤수)에서는 추석명절도 잊은 채 전국에서 보기 드물게 열정적으로 적조 방제작업에 참여하는 통영해양경찰서를 방문 시가 150만원 상당의 라면과 바나나를 지원하였고 통영해양동우회에서도 18일 적조 현장을 찾아 라면 등 간식을 직접 전달했다.

또한 도내 자율관리공동체와 어촌계에서도 양식어업인들의 아픔에 동참하기 위해 선박방제 작업에 무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18일 사천시와 남해군에서는 자체 ‘일제방제의 날’을 운영하여 대대적으로 방제작업을 실시했다.

한편 도내 전 해역에는 적조경보가 지속 발령 중이며 현재까지 선박 1,451척 3,593명이 적조방제활동에 참여하고 방제장비 361대를 동원 10,193톤의 황토를 살포하는 등의 피해예방을 위해 총력 대응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정영권 경남도 어업진흥과장은 “격려물품은 현장에서 방제작업으로 고생하시는 어업인 등에게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라면서 무상으로 방제작업에 참여하는 어업인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장종석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좋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