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1 수 10:52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저스티스' 손현주, 등장→ 엔딩 압도적 존재감…안방극장 장악
KBS 2TV '저스티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손현주가 '저스티스'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손현주는 17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연출 조웅 황승기) 1~2회에서 범중건설 송우용 회장(이하 송회장)으로 등장, 이태경(최진혁 분)과의 관계부터 송회장의 악랄한 면모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떨쳤다.

1회는 얼굴과 손에 피가 묻은 이태경이 넋이 나간 채 걷고 있을 때 역시나 피가 묻은 송회장이 나타나 이태경에게 스트레이트 잔을 건네며 시작했다. 덜덜 떨고 있는 이태경과 달리 흔들림 없는 눈빛의 송회장은 이태경의 잔에 술을 따라주고는 "후회되나? 마음껏 즐겨. 이 거래의 대가를"이라고 말해 두 사람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예상케 했다.

7년 후, 송회장과 이태경은 권력층의 추잡한 사건을 처리해주는 완벽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어 있었다. 송회장은 아들의 사건을 맡아 달라는 국세청장 도훈제(이황의 분)의 의뢰를 단칼에 거절했다. 딸의 부정입학 건을 해결해줬는데 국세청에서 범중건설에 타격을 입혔다는 이유에서였다. 도훈제가 살려달라며 무릎까지 꿇었지만 송회장은 "아이구 우세스럽게. 국세청장님이 허접한 노가다꾼한테 무릎까지 꿇으시고"라고 말은 하면서도 냉담한 태도를 유지했다.

이태경은 증인 신문을 교묘하게 이용해 사건을 해결해냈다. 도훈제가 송회장의 새로운 사업의 세금 문제를 해결해주기로 한 것. "신세 크게 졌다"는 도훈제에게 송회장은 능글맞게 웃으며 "우리 사이에 무슨 그런 말씀을"이라며 손을 맞잡았다.

손현주는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사업가의 교활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혼을 빼놓았다. 큰 움직임도 필요 없었다. 묵직한 목소리로 차분하면서 여유 있게 상대를 짓밟는데 보는 이들마저 압도 되었다.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는 국민 배우의 연기 내공이었다.

극 말미 송회장은 자신을 협박한 기자를 공사장 흙구덩이에 묻었다. 폭우가 쏟아지는 어둠 속에서 이를 무심하게 내려다보는 송회장의 눈빛이 오싹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동생의 죽음에 의문을 갖게 된 태경의 전화를 차갑게 내려다보며 엔딩을 장식해 안방극장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쫄깃한 엔딩으로 궁금증을 높인 '저스티스' 3, 4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