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과속방지턱 표준화 기술 특허 획득
상태바
김해시, 과속방지턱 표준화 기술 특허 획득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10.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시공 예산 낭비 막고 통행 안전성 확보

김해시는 과속방지턱 표준화를 위한 이동식 거푸집을 개발해 직무발명 특허를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도로과 도로관리팀 서실진 팀장 등 6명은 시공자에 따라 규격이 조금씩 달라 불편 민원이 발생하기 쉬운 과속방지턱 표준화를 위해 지난해 공업사를 오가며 시행착오를 거듭한 끝에 표준규격의 거푸집을 완성해 현장에 투입, 성능 검증을 마치고 작년 말 특허를 신청했다.

도로안전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른 과속방지턱 규격은 도로 폭이 6m 이상일 경우 길이 3.6m, 포물선을 그리며 최고 높이 10㎝로 설치해야 하나 주로 시공자의 경험과 눈대중에 의존해 설치되는 바람에 표준규격에 맞지 않아 오히려 통행에 불편을 초래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과속방지턱을 표준화하면 철거, 재시공에 따른 예산 낭비를 없애고 통행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이동식 거푸집을 활용해 손쉽게 규격화된 과속방지턱을 설치할 수 있어 시공시간 단축으로 차량 통제시간을 줄여 운전자 불편이 줄어드는 여러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시는 관내 과속방지턱 설치에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 타 지자체와도 특허 기술을 공유할 계획이다.

서실진 도로관리팀장은 "표준규격 거푸집을 이용해 시공한 과속방지턱은 이후 불편 민원이 없어 과속방지턱 신설에 적극 활용하고 기존 규격에 맞지 않는 구간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