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신문동서 원삼국시대 청동거울 경남 최초 발견
상태바
김해 신문동서 원삼국시대 청동거울 경남 최초 발견
  • 미디어부
  • 승인 2021.09.0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신문동 문화재 정밀발굴조사서 출토된 청동거울인 일광경(日光鏡). (김해시 제공) © 뉴스1

경남 김해시는 신문동 산1-1번지 일원 공동주택부지의 문화재 정밀발굴조사에서 청동거울 등 원삼국시대 유물이 발굴됐다고 6일 밝혔다.

신문동 문화재 발굴조사지는 올해 문화재 표본조사에서 조선시대 분묘, 수혈 유구 등이 확인돼 정밀발굴조사로 이어졌으며 최근 발굴조사를 통해 원삼국시대(삼국시대 전기) 목관묘 1기, 삼국시대 석실묘 3기와 함께 조선시대 분묘, 수혈 유구, 건물지 일부 등이 확인됐다.

이 가운데 원삼국시대 1호 목관묘에서 청동거울인 일광경(日光鏡)과 수정 팔찌, 철검(鐵劍), 주머니호, 점토대토기 등이 출토됐으며 신문동 출토품과 경주 조양동 38호분 출토 일광경을 비교해 볼 때 1세기 전반 무렵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의 청동거울은 단순히 사물을 비춰보는 물건보다는 제의적인 성격이 강하고 청동거울과 함께 부장된 수정 팔찌와 철검은 신분을 드러내는 위세품의 성격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문동 출토 일광경은 문자가 양각된 청동 거울의 하나로 '햇빛(日光)이 나타나면 천하가 크게 밝아진다(大明)'는 의미의 ‘견일지광천하대명(見日之光天下大明)’이 새겨져 있다.

일광경은 영남지역의 영천 어은동, 대구 비산동, 경산 임당동, 경주 조양동, 울산 창평동 등에서 출토된 바 있으나 경남에선 이번에 처음 발견됐다.

발굴조사를 담당한 두류문화연구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장유지역의 조사사례와 출토유물로 볼 때 무덤의 주인공은 김해 중심 집단과 인근의 양동리 집단에서 떨어진 당시 장유지역의 핵심 인물일 가능성이 있다"며 "원삼국시대 김해지역의 고고학적 양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김해 신문동서 발견된 원삼국시대 1호 목관묘. (김해시 제공)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