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수출 증가세…제조 분야 지난해 상반기 대비 22.8%↑
상태바
김해시 수출 증가세…제조 분야 지난해 상반기 대비 22.8%↑
  • 미디어부
  • 승인 2021.09.0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수출을 위해 김해에서 재배되고 있는 양란. (김해시 제공) © 뉴스1

경남 김해시의 수출이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일 시에 따르면 제조 분야는 올 상반기 전년동기대비 22.8% 증가했으며 올해 3월 이후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제조 분야를 보면 기계·화학·전기기기 업종의 호조에 힘입어 올 상반기 전년동기대비 22.8% 증가한 14억7000만 달러를 수출했으며 수입은 33.3% 증가한 10억9000만 달러를 기록해 무역수지 3억7000 달러 흑자를 달성했다.

특히 김해는 경남의 상반기 수출 증가율 11.7%를 상회하며 도내 주요 기업도시로서 수출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품목별 수출 현황을 보면 김해시 주력산업인 기계, 금속, 자동차, 선박 부품이 전체 수출액의 56.9%를 차지했고 이중에서도 기계류의 수출이 22.2% 증가했다.

또 자동차관련 업종의 경기 회복으로 미국과 유럽으로의 자동차부품 수출이 증가하면서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달성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외에도 철강금속제품, 전기기기제품 등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수출국인 미국(34.7%↑), 중국(33.6%↑), 베트남(23.7%↑) 3개국의 총수출액이 6억9000만 달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일본(22.0%↓)은 2019년 수출규제 강화 이후 주요 수출국 순위가 2위에서 4위로 하락했다.

시는 2017년부터 상승세였던 수출이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 하반기부터 5.5%, 2020년 10.5% 감소했지만 올해 상반기부터 연이은 두 자릿수 상승률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하반기에도 상승세가 기대된다.

농산물 수출 분야는 최근 5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도별 수출액은 ‘16년 490억원, ‘17년 527억원(7.6%↑), ’18년 530억원(0.6%↑), ‘19년 655억원(24%↑), ’20년 783억원(20%↑)이며 8월 현재 올해 수출 목표액(790억원)의 70%를 달성했다.

이는 수출농가와 수출업체의 노력과 함께 시의 수출농가 시설현대화사업, 수출물류비 지원, 수출농산물 공동선별비 지원 등 시의 10여개 지원사업이 시너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허성곤 시장은 “김해지역 중소기업들과 수출농가들이 코로나 어려움 속에서도 수출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선도적 역할을 해주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수출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