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좋은뉴스 선정 모범업체 홍보관
'대포천 살리기', 면민 직접 팔걷어 부쳐
상태바
'대포천 살리기', 면민 직접 팔걷어 부쳐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0.08.1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동 공장 화재로 인한 기름때 제거 및 EM발효액 방류

최근 발생한 상동면 우계리 한 공장의 윤활유 보관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재가 빗물과 함께 대포천변에 내려 앉게 되어 대포천변이 기름때로 얼룩졌다.

이에 지난 15일 상동면 자생단체와 주민 100여명이 대포천 살리기에 적극 발 벗고 나섰다.

대포천은 상동면 묵방리에서 발원하여 취수시설이 있는 낙동강 본류로 연결되어 김해시민 56만명의 중요 식수원으로 수질관리가 매우 중요하며, 1970년대 이후 공업용수로도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수질이 매우 악화되었다.

그리하여 1997년 정부에서는 대포천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하였고 2002년에는 ‘대포천 수질개선‧유지에 관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여, 전국 최초로 '모범적 주민 자율 수질개선운동'을 전개한 바 있다.

그 결과, 대포천 수질을 1급수까지 끌어올리게 되어 2004년에 수질개선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2005년 3월 세계 물의 날 대통령 표창(상동면수질개선대책위원회)을 수상하는 등 대포천은 상동면민의 자부심이다.

그런데 이번 화재로 인해 대포천 오염의 심각성을 주민들이 체감하고, 흡착포를 활용한 기름때제거 및 EM발효액을 방류하는 등 다시 한번 면민들이 대포천을 살리기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이날 참석한 윤한주 주민자치위원장은 “대포천을 위해 면민들 모두가 힘을 보태어 주신데 감사하고, 우리 마을을 지키고 보전하는 것이 나아가 김해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일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물 맑은 청정 상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승욱 상동면장은 “광복절 연휴인데도 불구하고 대포천의 정화활동을 위해 많은 주민들이 함께하여 힘을 보태주신데 감사하며, 앞으로도 대포천의 깨끗한 수질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