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좋은뉴스 선정 모범업체 홍보관
김해시, 수출 규제의 벽을 넘어 세계 속으로
상태바
김해시, 수출 규제의 벽을 넘어 세계 속으로
  • 행복1%나눔재단
  • 승인 2020.06.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보이비젼, 손소독제로 일본 수출규제와 코로나19 극복 첫 성과

김해시 관내 업체인 ㈜엔보이비젼(안성호 대표)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의료기기 및 의약(외)품 시장에서 일본 수출 규제를 극복하고 수출을 시작하는 첫 사례로 지난 3월 약 120만불(약 15억원)의 계약을 일본 기업과 체결하였으며 6월 12일 수출 후 5만 개의 손소독제를 일본으로 수출하기 위한 선적을 마쳤다.

특히 일본 기업은 코로나19의 팬데믹으로 전 세계에서 'K방역'에 대한 인지도 증가에도 불구하고 한국산 제품의 수입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환경이었기에 이번 수출 성과는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작년 12월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 식약처 허가를 획득하여 신규 사업 영역으로 시장에 진출한 손소독제는 제품 기획에서 개발, 상용화를 차별화된 전략으로 추진했다.

국내외 허가된 손소독제 제품은 제조단가를 고려하여 원가가 낮은 소독용 에탄올을 사용하는 반면 ㈜엔보이비젼은 상대적으로 높은 원가의 '주정'(음료로 이용되는 에탄올)을 주원료로 하여 사용자가 에탄올에 대한 위험성을 한 단계 더 낮추기 위해 노력했다.

에탄올에 대한 이슈는 2017년 차량용 워셔액이 메탄올 성분이 주성분으로 차량 공조를 통해 실내 유입되어 차량 내 탑승자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보도와 함께 에탄올의 종류와 위험성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

이를 근거로 ㈜엔보이비젼은 에탄올 자체의 위험성을 없앨 수는 없지만 손소독제는 유아부터 노인까지 전 연령층이 사용하는 제품임을 고려하여 술을 제조하는 원료인 주정을 주성분으로 채택했다.

㈜엔보이비젼 제품은 구매한 소비자의 구매 후기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상대적인 안전함으로 구매층이 급속히 증가하였으며, 일본 기업의 한국산 제품 수입을 위한 제품 품평회에서도 주정을 사용한 기업은 ㈜엔보이비젼이 유일하여 제품의 안전성과 고객의 건강을 생각하는 제품의 신뢰에 대한 경영 마인드가 결정적인 요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안성호 대표는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제품 개발과 사업화에 있어 지속적인 컨설팅으로 시장밀착형 제품을 개발하는데 발생하는 오류를 최소화시켜 줬으며, 특히 2019년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도입한 ”기술사업화 플랫폼“ 분석을 통한 시장 진출 전략이 이번 성과에 기여한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엔보이비젼은 지역의 유아와 고령자를 위한 1차 손소독제 기부에 이어 이번 일본 수출의 성과에 대한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에 감사의 의미로 300개의 손소독제를 김해시에 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